ID : PASS : 로그인유지  
게시판
『 게시판 전체보기
『 자유게시판
『 대회안내|번개게시판
『 유머게시판
『 가족사랑게시판
『 분류게시판(정치등)
『 이벤트게시판
도난 게시판
『 무료분양게시판
무료분양순위(new)

현재위치 : 게시판 >> 분류게시판
▒ 2019년 8월 14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아이디 : turbo2062 | 작성자 : 김?우 우수사용자 표시입니다. | 포인트 : 10494 | 가입일 : 2010-09-12 | 게시자 정보보기
등록시간 : 2019-08-14 08:06 | IP Address : 106.***.0.27 | 읽은횟수 : [354] | 답변글수 : [30]



1. 자유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불가론에 연신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조국 후보자만큼은 절대 안 된다는 입장으로 조 후보자의 흠결을 찾기 위해 30년 전 사노맹
사건까지 소환하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역시 공안검사 출신답다고 해줘야 하나? 자신 있으면 직접 붙어 보시든지~

2. 오신환 원내대표는 "민평당 탈당파들과 함께 통합하는 것은 전혀 고려대상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혁신도 변화도 아닌 아무런 감동 없는 오히려 국
민들한테 구태스럽게 보이는 모습“이라고 말했습니다.
그걸 알면서도 강행하는 건 다 뱃지 한번 더 달고 싶은 욕심 아니겠어~

3. 야권발 정계개편이 기지개를 켜면서 바미당 안철수 전 의원의 복귀를 공개적으로 요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만 당권파 일각에서는 안 전 의원이 복
귀가 '찻잔 속 태풍'에 불과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그러다 어느날 어느 국민인지는 모르지만 ‘국민의 요구’로 복귀하겠지 뭐...

4.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여야가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사법개혁이란 특명을 수행할 조 후보자에 대해 '정책 실패' 프레임으로 정부에 연일 날
을 세우는 야권의 총공세가 예고되고 있습니다.
야권의 공세가 강해지면 강해질수록 조국이 해야 한다는 명분만 생길 걸~

5. 미 국무부는 한국이 백색국가 명단에서 일본을 제외한 것과 관련해 한일 양측에 창의적 해법과 신중함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일본이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할 당시와 같
은 입장이지만, "정치적 결정의 성찰 필요"는 빠졌습니다.
지옥의 가장 뜨거운 자리는 중립을 유지한자의 자리라는 거... 알지?

6. 일본 정부가 자국 발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 측의 '반격'에도 불구하고 한국을 향한 강경한 자세를 바꾸진 않을 것이란 전망입니다.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는 "영향 받을 게
없다"며 소란 피울 일이 아니다“고 주장했습니다.
언제는 일본이 변하는 모습을 보이기는 했나 뭐... 이번에 두고 보자고~

7. 아베 정권의 우경화로 한일 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동아시아의 평화와 안보를 위해서는 일본이 군 "위안부" 문제 해결 등 과거 전쟁에서의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주장이 일본 내에서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정치에 관심 없는 일본 국민이 더 문제... 정치가 밥 먹여주는 데 말야~

8. 아베 총리가 일본의 '오봉' 명절을 맞아 선친과 외조부 묘소를 잇달아 참배하고 개헌 의지를 다졌습니다. 아베 총리는 “헌법 논의를 드디어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추진해야 할
때를 맞았다고 선친에게 보고했다"고 말했습니다.
나는 오봉이 쟁반이라고 알고 있는데... 쟁반으로 좀 맞아야 정신 차릴 듯...

9. 정미경 자유당 최고위원이 ‘공로면’ 전 외교부 장관의 말을 빌려 ‘한일 갈등이 정부 자작극’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펼쳤습니다. 정 최고의원은 이 원로의 ‘자작극처럼 보인
다’는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냥 일베 게시판에나 올라갈 수준의 글이구만 뭐... 원로는 개뿔~

10. 1972년 유신체제 반대시위 배후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던 이재오 자유당 상임고문이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이 상임고문은 선고가 끝난 뒤 “45년 만에 무죄
선고가 기쁘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다”고 말했습니다.
민주주의가 그렇게 소중하다는 걸 아는 사람이 말년에 왜... 슬프기만 하다...

11.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문재인 대통령 살인 예고글을 올린 작성자가 해외에 거주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국적이나 인적사항은 말해줄 수 없다며 해당 국가
수사당국과의 공조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내 일베 수준인 줄 알았더니 ‘국제 테러범’이었어~ 너는 이제 클났다~

12. 한국 학생들의 문해력이 점차 낮아지고 있습니다. 만 15세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읽기 영역에서 한국은 2006년 기준 세계 1위를 차지했는데,
2015년 이후에는 9위까지 떨어졌습니다.
책을 안 읽으니 상상력도 이해력도 떨어지는 거지~ 제발 ‘체게바라’~

13. 국내 연구진이 화학약품 없이 99.9% 살균 효과가 있는 물 정화에 성공했습니다. KIST 연구팀 등은 자외선과 전원만 동시에 공급하면 물속 박테리아와 바이러스를 완벽 살
균할 수 있는 촉매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오염된 물 때문에 고통 받는 세계의 어린이들에게 빨랑 보급합시다~

14. 세력을 점차 강화하면서 북상 중인 제 10호 태풍 '크로사'가 74번째 광복절 당일인 15일 일본 규슈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15일 전국에 비소식이 있으며 울릉도
독도에는 16일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하필 광복절에 태풍이 일본을 관통하는 건 또 뭐냐고... 속 시원할까 보다...

일본 관통할 '크로사' 점점 세지는 중 동해안 큰비 예상.
DHC 코리아 사과했지만, 일본 DHC TV는 ‘망언’ 계속.
시민단체, 주옥순·이영훈 허위사실 유포로 경찰에 고발.
'5·18 망언' 이종명, 이번엔 '광복절 바꾸자' 토론회 개최.
홍준표 ‘반일 종족주의’ 비판 했다가 좌파로 몰려.
이재명, 계곡 불법 설치물에 "수사·감사·가압류" 총동원령.
분양가상한제, 실수요자에 '기회' 분양가 20~30% 하락.

외부의 적 보다 내부의 분열자가 더 나쁘다.
- 백범 김구 -

그래서 김구 선생님은 한발의 총알이 있다면 왜놈보다 매국노 변절자를 처벌하겠다고 말씀하셨는지 모릅니다.

얼마전 영화 ‘봉오동 전투’를 보았습니다. 영화 속의 황해철이란 인물이 이런 얘기를 합니다. “독립군의 숫자는 그 누구도 모른다”고 말입니다. 그 이유는 어제의 농부, 뱃사공,
포수 그리고 심지어 마적까지도 독립군에 가세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입니다.
아마도 지금의 대한민국이 그러한 모습은 아닐까요?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 독립군의 모습으로 당신을 만나게 되어 영광입니다.
어느해 보다 뜻 깊은 광복절을 맞이합니다. 고맙습니다.

☞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보기 goo.gl/ul3oWc
☞ 고발뉴스 바로가기 goo.gl/DOD20h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게시물의 의견에 찬성합니다.
     게시물의 의견에 반대합니다.


M211766 찬성 합니다.08-14 08:21
223.***22.245
X
무러내 찬성 합니다.08-14 08:45
124.***.20.239
X
ystarq 찬성 합니다.08-14 08:53
210.***.238.4
X
jungdaun 찬성 합니다.08-14 09:12
14.***154.32
X
maruj2h 찬성 합니다.08-14 09:15
112.***.39.146
X
zoe55 찬성 합니다.08-14 09:16
116.***170.237
X
knk21 찬성 합니다.08-14 09:56
175.***.20.17
X
mutanguri 찬성 합니다.08-14 10:14
220.***24.114
X
트렉터 찬성 합니다.08-14 10:28
125.***.137.57
X
khj6101 찬성 합니다.08-14 10:32
61.***80.230
X
바비 찬성 합니다.08-14 10:33
123.***.144.54
X
혼수상태 찬성 합니다.08-14 10:58
115.***219.134
X
hansolo 찬성 합니다.08-14 11:11
49.***5.79
X
63winter 찬성 합니다.08-14 11:17
121.***154.2
X
dhlee0301 찬성 합니다.08-14 11:21
27.***130.118
X
east68 찬성 합니다.08-14 11:36
110.***71.13
X
jtoh7 찬성 합니다.08-14 11:41
58.***.175.2
X
Kth6071 찬성 합니다.08-14 11:56
223.***24.191
X
jj097280 찬성 합니다.08-14 11:59
223.***139.7
X
promotion 찬성 합니다.08-14 12:15
115.***98.10
X
iamsk 찬성 합니다.08-14 12:24
147.***.181
X
아날로그1 찬성 합니다.08-14 12:55
222.***191.33
X
dog8447 찬성 합니다.08-14 12:57
39.***9.32
X
마타라가뿌자 찬성 합니다.08-14 13:50
211.***.3.221
X
sam2305 찬성 합니다.08-14 14:29
14.***162.101
X
jsoo 찬성 합니다.08-14 14:46
106.***.222.34
X
gcs9874 찬성 합니다.08-14 16:27
211.***153.98
X
ltj730 찬성 합니다.08-14 18:22
14.***106.193
X
씽타 찬성 합니다.08-14 19:57
14.***46.146
X
ka00132 찬성 합니다.08-15 23:05
39.***.20.188
X
의 생각 말하기 답변에 연락처를 적지 마세요.

생각을 말씀하시고 싶으시면, 답변을 하시기 원하시면 회원가입후 이용가능하십니다. 클릭!!!


2019년 12월 6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123 24 2019-12-06
보수단체, 수요집회 옆에서 '소녀상은 우상숭배' (기사옮김) east68 448 40 2019-12-05
2019년 12월 5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161 22 2019-12-05
2019년 12월 4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188 25 2019-12-04
2019년 12월 3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174 23 2019-12-03
2019년 12월 2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21 29 2019-12-02
필리버스터 신청에 자유한국당 해산 청원 재등장 ktk0054 950 92 2019-11-30
2019년 11월 29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13 26 2019-11-29
2019년 11월 28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00 22 2019-11-28
2019년 11월 27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174 19 2019-11-27
2019년 11월 26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18 25 2019-11-26
2019년 11월 25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23 22 2019-11-25
단순합니다! 죄를 지면 벌을 받아야!! bssam 982 65 2019-11-23
2019년 11월 22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28 24 2019-11-22
그저 웃지요. blackblue 857 24 2019-11-21
2019년 11월 21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56 29 2019-11-21
축]PD수첩 VS 조선일보.. PD수첩 완승 s한라봉 778 53 2019-11-20
2019년 11월 20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26 22 2019-11-20
2019년 11월 19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25 25 2019-11-19
2019년 11월 18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turbo2062 254 25 2019-1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