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 : PASS : 로그인유지  
게시판
『 게시판 전체보기
『 자유게시판
『 대회안내|번개게시판
『 유머게시판
『 가족사랑게시판
『 분류게시판(정치등)
『 이벤트게시판
도난 게시판
『 무료분양게시판
무료분양순위(new)

현재위치 : 게시판 >> 자유게시판
▒ 가슴이 뭉클해서 좋은 내용이라 올립니다!
아이디 : kim7676 | 작성자 : 김?찬 | 포인트 : 7539 | 가입일 : 2015-05-08 | 게시자 정보보기
등록시간 : 2021-11-22 21:11 | IP Address : 180.***243.180 | 읽은횟수 : [900] | 답변글수 : [8]
게시물 주소 복사:

🔮;가슴울리는 감동인 글이 있어 살포시 놓고 갑니다.

29살 총각인 나는 직장에서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이었다.
난 그 날도 평소처럼 집 앞 횡단보도를 걷고 있었는데 그만 시속 80km로 달리는 차를 못보고 차와 부딪혀 중상을 입었다.

난 응급실에 실려 갔고, 기적적으로 생명만은 건졌다.
그러나 의식이 돌아오는 동시에
깊은 절망에 빠지게 되었다.

시력을 잃었던 것이다.

아무 것도 볼 수 없다는 사실에 너무 절망했고, 결국 아무 일도 할 수 없는 지경이 되어버렸다.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기면서 난 그녀를 만났다.

그녀는 아홉살 밖에 안 되는 소녀였다.
"아저씨!
아저씨는 여긴 왜 왔어?"

"야! 꼬마야!
아저씨 귀찮으니까
저리 가서 놀아."

"아.. 아저씨! 왜 그렇게 눈에 붕대를 감고 있어?
꼭 미이라 같다."

"야! 이 꼬마가.. 정말 너 저리 가서 안 놀래.."

그녀와 나는 같은 301호를 쓰고 있는 병실환자였다.

" 아저씨... 근데... 아저씨 화내지 말아....
여기 아픈 사람 많어~
아저씨만 아픈거 아니쟎아요. 그러지 말고 ~ 나랑 친구해 ...네?.. 알았죠?"

"꼬마야.... 아저씨 혼자 있게 좀 내버려 둘래.."

"그래... 아저씨... 난 정혜야... 오정혜!
여긴 친구가 없어서 심심해. 아저씨 나보고 귀찮다구?"

그러면서 그녀는 밖으로 나가 버렸다.

다음 날

" 아저씨... 그런데 아저씬....
왜 이렇게 한숨만 푹 푹 셔~...."

" 정혜라고 했니?
너도 하루 아침에 세상이 어두워졌다고 생각해봐라.
생각만 해도 무섭지...
그래서 아저씬 너무 무서워서 이렇게 숨을 크게 내쉬는 거란다....."

"근데 울 엄마가 그랬어. 병도 이쁜 맘 먹으면 낫는데.
내가 환자라고 생각하면 환자지만
환자라고 생각 안 하면
환자가 아니라고."

며칠 전에 그 침대 쓰던 언니가 하늘나라에 갔어.
엄마는 그 언니는 착한 아이라서 하늘에 별이 된다고 했어.
별이 되어서 어두운 밤에도 사람들을 무섭지 않게 환하게 해준다고..."

"음....... 그래.
넌 무슨 병 때문에 왔는데? "
"음.....
그건 비밀.

그런데 의사 선생님이 곧 나을 거라고 했어.
이젠 한 달 뒤면 더 이상 병원 올 필요 없다고.."

"그래? 다행이구나..."

"아저씨... 그러니까...
한 달 뒤면 나 보고 싶어도 못보니까
이렇게 한숨만 쉬고 있지 말고 나랑 놀아줘.. 응... 아저씨..."

나는 나도 모르게 미소를 지었다.

그녀의 한마디가
나에게 용기를 주었다.
마치 밝은 태양이 음지를 비추듯 말이다.

그 후로 난 그녀와 단짝친구가 되었다.
"자! 정혜야 주사 맞을 시간이다.
"언니...
그 주사 30분만 있다가 맞으면 안돼...
잉~ 나 지금 안 맞을래!!!..."

"그럼...
아저씨랑 친구 못하지...
주사를 맞아야...
빨리 커서 아저씨랑 결혼한단다..."

"칫"
그리곤 그녀는 엉덩이를 들이대었다.

그렇다.
어느 새 그녀와 나는
병원에서 소문난 커플이 되었다.
그녀는 나의 눈이 되어 저녁마다 산책을 했고, 아홉살 꼬마아이가 쓴다고 믿기에는 놀라운 어휘로 주위 사람, 풍경 얘기 등을 들려 주었다.

"근데 정혜는 꿈이 뭐야?"
"음.....나 아저씨랑 결혼하는 거.."

"에이..... 정혜는 아저씨가 그렇게 좋아?
응....그렇게 잘생겼어?"

"음... 그러고 보니까...
아저씨 디게 못생겼다...
꼭 괴물 같애.."

그러나 그녀와의 헤어짐은 빨리 찾아 왔다.
2주후 나는 병원에서 퇴원했다.

그녀는 울면서...
"아저씨....
나 퇴원 할 때 되면 꼭 와야 돼 알겠지??

응...... 약속"
"그래 약속..."

우는 그녀를 볼 수는 없었지만 가녀린 새끼 손가락에 고리를 걸고 약속을 했다.

그리고 2주일이 지났다.
"따르릉 따르릉" "여보세요.

"최호섭씨?"
"예!
제가 최호섭입니다."

"축하합니다.
안구 기증이 들어 왔어요."

"진... 진짜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하늘로 날아갈 것 같았다.

일주일 후 난 이식수술을 받고, 3일 후에는 드디어 꿈에도 그리던 세상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난 너무도 감사한 나머지
병원측에 감사편지를 썼다.
그리고 나아가서
기증자도 만나게 해달라고 했다.

그러던 중 난 그만 주저 앉을 수 밖에 없었다.
기증자는 다름 아닌 정혜였던 것이었다.

나중에 알았던 사실이지만 바로
내가 퇴원하고 일주일 뒤가
정혜의 수술일이었던 것이었다.

그녀는 백혈병 말기환자였던 것이다.
난 그녀를 한번도 본 적이 없었기에...
그녀가 건강하다고 믿었는데
정말 미칠 것 같았다.

난 하는 수 없이 그녀의 부모님이라도 만나야겠다고 생각했다.

"아이가 많이 좋아했어요.

" 예..... "

"아이가 수술하는 날 많이 찾았는데...."
정혜의 어머니는 차마 말을 이어가질 못했다.

"정혜가 자기가 저 세상에 가면
꼭 눈을 아저씨께 주고 싶다고.
그리고 꼭 이 편지 아저씨에게 전해 달라고..."

그 또박 또박 적은 편지에는 아홉살짜리 글씨로 이렇게 써 있었다.

🍎; 아저씨! 나 정혜야.
음~ 이제 저기 수술실에 들어간다.
옛날에 옆 침대 언니도
거기에서 하늘로 갔는데...
정혜도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어. 그래서 하는 말인데 아저씨 내가 만일 하늘로 가면 나 아저씨 눈 할게. 그래서 영원히 아저씨랑 같이 살게.
아저씨랑 결혼은 못 하니까.

나의 눈에는 두 줄기의 눈물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윗글은 실화 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소중한 사람들을 이렇게 사랑하지만 꼭 눈으로 보아야 믿는 우리들의 현실에 진실로 기도합니다.

보이지 않아도 사랑할 수 있기를...

사람들은 대부분
절망의 끝에 서 봐야지만 지금 현재의 소중함을 안다고 하지요? 이 글처럼...

오늘 이 글을 읽으며
다시 한번 제 자신에게
감사함을 느껴 봅니다.

✔;아무런 일 없이 눈을 떠 이 아침을 맞이할 수 있음에 감사를...

✔;두 팔, 두 다리 멀쩡하여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는 제 팔과 제 다리에 감사를...

✔;좋은 글을 읽을 수 있는 이 두 눈이 있음에 감사를...

✔;감동 글을 읽고,
제가 반응할 수 있는 생각을 가질 수 있음에 감사를...

✔;이른 아침 향긋한 모닝커피 한잔을 음미할 수 있는 미각이 있음에 감사를...

누군가에게 이런 글을 전할 수 있는 이 시간에 감사한 마음을 가져 봅니다.

돈이 많다고 하여
하루 밥 네끼 먹지 않듯이 저마다 살아가는 방법의 차이일 뿐입니다.

화려한 집에서 몸에 맞지 않는 불편한 옷 입고서 격에 맞춰 살아가야 하는 드라마속의 삶 보다는 소박하지만 편안한 티셔츠 한장 걸치고서 양은 냄비에 대충 라면 한그릇 끓여 먹을 수 있
는 나의 삶이 더 행복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오늘도 나에게 주어진 현실 속에서 감사해야 할것들이 어떤 것이 있는지 한번 찾아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은 소박한 생각이 듭니다!

이런 좋은 글 공유할 수 있는사람들이 있음에 감사하며 혼자만 알기엔 너무아까워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을 되새기며 나또한 남을 잘되게해야 하고 배려심을 더 많이
기져야겠다는 심정으로 여러분에게 전달합니다.

날씨가
이제급강하합니다
감기조심하세요
언제나변함없이
사랑합니다ㆍ



룰루 가슴이 뭉클해 집니다.11-22 21:46
175.***.176.4
X
안경잽이 오늘도 건강하게 하루를 보낸것에 감사해야지요11-22 23:18
110.***51.217
X
kim7676 넵 눈뜨고. 숨쉬고. 안아프고. 사는것이. 감사합니다11-23 08:16
223.***175.102
X
dltnswjd14 가슴이 멍하네요.
지금 이순간을 감사하면서 살겠습니다.
11-23 08:27
112.***137.163
X
coalboy 에구 씨~ 슬퍼라 ㅜㅜ11-23 09:19
106.***.65.68
X
kenny13 감사하며 살아야겠네요....11-23 09:26
211.***.193.10
X
tear3394 가슴이 먹먹하네요,
그소녀 좋으곳에서 아프지않고 지내길...
11-23 20:33
1.***159.73
X
rlacjfrl23 가슴이 찡합니다..정혜는 지금쯤
천사가 되어서 사람들을 돌보고 있을겁니다
11-27 12:08
223.***180.81
X
의 생각 말하기 답변에 연락처를 적지 마세요.

생각을 말씀하시고 싶으시면, 답변을 하시기 원하시면 회원가입후 이용가능하십니다. 클릭!!!


잊지말아야할 역사 hjjung1357 588 5 2022-04-16
꿀벌이 사라지고 있다. blackblue 612 11 2022-04-16
팰리세이드가 새롭게 출시되었네요 yilyil77 595 2 2022-04-16
스타라쳇 54T 교체방법입니다 yilyil77 595 7 2022-04-15
퇴근길.... leekel 357 4 2022-04-15
천안 흉기 난동의 원인 youngmtb 794 11 2022-04-15
소방관 뿐 아니라 경찰들도 추모해주세요 youngmtb 420 7 2022-04-15
요즘 프랑스에 생기고 있는 한국식당 susfect 482 5 2022-04-15
알리에서 슈퍼딜로 slx 유압브레이크 세일하네요. madclock 508 5 2022-04-14
에잇 이시대에 가장 바보.... 근효짱 635 8 2022-04-14
전기차 회고록 근효짱 548 19 2022-04-14
몇일째 같은 장소에 있네요 도난인지 약주 한잔 하고 잊어버리.. 별이아브지 710 16 2022-04-14
거짓과참.... ccsw1218 632 3 2022-04-13
더현대여의도 VIP룸 yilyil77 656 2 2022-04-13
강변북로 전복 사고 shs8751 884 7 2022-04-13
히말라야 세르파가 최강의 등반가인 이유 susfect 699 7 2022-04-12
불닭볶음면의 최후 jyh6665 524 2 2022-04-12
신형 제네시스 너무 멋지네요 yilyil77 751 2 2022-04-12
와이파이 비밀번호 jyh6665 795 2 2022-04-11
동두천에 자전거 탈곳도 많고 캠핑도 많네요? yilyil77 480 2 2022-04-11

   
Please Enable JavaScript!
Mohon Aktifkan Javascript![ Enable JavaScript ]